부엉-로그

YOU ME HER<당신과 나, 그리고 그녀>이제는 사랑도 셋이서! 본문

문화·연예/TV

YOU ME HER<당신과 나, 그리고 그녀>이제는 사랑도 셋이서!

부엉 군 2019. 12. 20. 19:39

스포일러 약간.

 

 

 

배경은 오리건주 포틀랜드 호손하이츠. 여기가 어디메? 드라마의 배경은 늘 미스터리다. 샌프란시스코 교외에 있는 작은 시골마을이라고 설명해도 ! 거기?” 하며 퍼뜩 떠오르지 않는 게 현실. 답답하다. 외국 드라마의 단점이라면 단점이다.

 

중간중간 잡히는 앵글이 예쁘다. 황혼에 찰랑이는 깨끗한 강물, 강가에 비뚜름히 서 있는 알록달록한 나무들. 도시의 전경 또한 자주 담긴다. 특히 신호등, 건물을 관통하는 황금색 잉어 조각이 인상적이다.

 

 

 

이지

 

새로운 시도를 하는 드라마다. 셋이서 사랑을 하겠단다. 농담 같다. 연애하며 질투심 때문에 화르르, 불타올랐던 기억부터 떠오른다. 경험상 사람이 둘 이상 모이면 작당모의가 일어난다. 누군가 반드시 소외된다. 불변의 진리, 까지는 아니어도 보통 그렇다. 경험칙으로. 드라마가 뻘짓을 하는 감이 있지만, 그래도 흥미롭다. 스리섬이라고 하긴 뭣해서 다자연애라고 부른다.

 

 

 

에마

 

처음에는 이게 뭔가 싶다. 내가 다 민망. 한데 다시 봐도 뒷이야기가 궁금하다. 그렇게 보고, 또 보고, 다시 보니 공감되는 구석이 조금은 있다. 현재 나온 시즌은 모두 다섯.

 

 

 

잭, 이 부러운 놈.

 

오랜 결혼생활에도 아이가 없는 잭과 에마. 둘은 권태기까지 겪는 중이다. 부부의 나이는 삼십대 후반. 지루해져버린 관계. 아직 좋은 마음이야 남았지만 할 일이 없어 심심하다. 노력해도 나아질 기미가 안 보인다.

 

잭 부부는 서로 사랑하며, 오랜 결혼 생활을 버텼다. 하지만 딥키스를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로 서로 익숙해져버렸다. 부부를 떠나서 오래된 관계가 가진 고질적인 문제다.

 

 

 

단순히 스리섬, 육체적인 막장 이야기는 아니다. 대표 스토리와 아래 흐르는 은밀한 수맥. 각자 깊숙한 곳에 숨겨둔 감정을 더듬어 보자. 너무 심각하게는 말고, 가벼운 마음으로 셋의 이야기를 즐기면 좋겠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